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박성일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완주군수 재선 도전 선언"‘15만 완주시 大도약’으로 평화와 지방분권시대 주도"

민선6기 완주군수인 박성일 더불어민주당 완주군수 예비후보가 15만 완주시 대(大)도약을 위해 재선에 나선다.

박성일 예비후보는 15일 6.13 지방선거 예비후보 등록 후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15만 완주시 대도약’과 함께 ‘평화’와 ‘지방분권’의 새시대를 주도하겠다”며 완주군수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4년전 오직 군민만을 바라보며 소신껏, 그리고 열심히 일하겠다는 일념 하에 민선6기 군수가 됐다”며 “소득과 삶의 질에서 전국 으뜸인 지역으로 만들고, 갈등과 분열 대신 소통과 화합을 통해 역량을 한데 모으는데 최선을 다했다”고 소회했다.

또한 박 후보는 “시내버스 요금 단일화를 시작으로 민선6기 동안 삼봉웰링시티, 테크노밸리 2단계 및 농공단지 등 지역숙원사업 및 대단위 지역개발 프로젝트의 본격화, 일자리 창출과 삶의 질 면에서의 성과 달성, 농업농촌의 융성, 소통과 참여를 통한 생활정치 착근, 167회의 수상 및 우수평가 등이 이뤄졌다”며 “이같은 과분한 성과를 이루는데 적극적인 성원과 협조를 보내준 군민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박 후보는 “평화, 지방분권, 15만 완주시 대도약 등 3가지 큰 변화의 물결이 다가오고 있다”고 강조하고, 완주시 대도약으로 평화와 지방분권시대를 주도할 것임을 천명했다.

이를 위해 박 후보는 남북교류협력 조례 제정 등을 통해 한반도 평화정착에 적극 나서고, 3대 주민참여사업 및 지역균형발전정책 추진 등에 따른 혁신적인 지방분권에도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약속했다.

무엇보다 15만 완주시 대도약을 위해 30만 도시기반 및 50만 대도시 수준의 삶의 질 비전실행과 15만 자족도시 정주기반 조성 등을 비롯해 경제, 농업, 복지, 교육 및 청년, 안전 및 건강, 문화관광 및 삶의 질 등의 분야에서 군민의 피부에 와닿는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승리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으로 이어져 3가지 변화의 물결을 앞당길 것”이라며 “군민들께서도 전폭적인 지지와 성원으로 역사적 과업에 동참해주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날 박 후보는 출마 선언에 앞서 안호영 국회의원(완진무장)과 함께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을 방문해 전주공장 활성화를 위한 노사와의 간담회를 진행했다.

한편 박 후보는 이달 19일 선거사무소(봉동읍 둔산리 현대자동차 완주중앙대리점 2층)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세몰이에 나설 예정이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