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김경재 전 자유총연맹 총재 검찰 송치...7천여만원 챙긴 혐의

 

 

김경재 전 국회의원이자 한국자유총연맹(자유총연맹) 총재가 한전산업개발 임원 채용 과정에서 금품 7000여만원을 챙긴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16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인사청탁과 관련해 금품을 수수한 혐의(배임수재)로 김 전 총재를 이달 초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넘겼다.

김 전 총재는 2016년 자유총연맹이 대주주로 있는 한전산업개발 사장과 임원급 등 2명을 채용하는 대가로 7000만원대의 금품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김 총재의 비위 혐의에 대해 내사에 착수한 뒤 지난해 11월 김 총재의 자택과 개인 사무실, 한전산업개발 본사 등 4곳을 압수수색했다. 압수물을 분석한 경찰은 올 2월 김 총재를 소환조사했다.


경찰에 출석한 김 전 총재는 취재진 앞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김 총재는 "주 아무개 한전산업개발 사장이 절친한 고등학교 후배이지만 태양광 분야의 전문성이 돋보여 채용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경찰 관계자는 "김 전 총재가 소환조사 당시 한전산업개발 사장과 임원급 직원 등 2명에게 7000여만원을 받았다는 점을 인정했다"며 "경찰이 추정한 액수(1억7000여만원)와는 다소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금품 공여자들이 인사청탁을 전제로 건넨 돈임을 인지하고 있었고, 김 전 총재의 총재직 당선 이후 금품 거래와 채용이 순서대로 일어났다고 판단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