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김진태 의원 6급비서 춘천서 '투신' 왜?
/사진=ytn화면캡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한 비서가 투신해 숨졌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7일 오전 0시 40분께 춘천시 퇴계동 소재의 한 아파트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의 비서 38살 A씨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본 주민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김 의원의 운전 담당 6급 비서로 현재 휴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A씨가 개인적인 채무 관계로 인해 아파트 옥상에서 스스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있으며,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유족은 “A씨가 10년 전에 시작한 주식 투자가 실패하며 파산에 이른 적 있다. 한 번 갚아 주었는데도 이를 계속 비관했다”고 진술했다.

유족들은 A씨의 사망이 김진태 의원의 보좌관이라는 직업과는 상관없다며 시신 부검도 원치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태수 기자  jts196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