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실손보험 가입여부 물으면 보험사기 의심?

병원에서 미용 시술 등을 해준다며 실손보험 가입 여부를 묻는 경우 보험사기일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 나왔다. 

9일 금융감독원이 내놓은 '보험사기 피해예방 알쓸신잡 2편'을 보면, 병원의 보험사기는 대개 실손보험 가입 여부를 확인하는 것으로 시작해, 보험금으로 비용을 해결해주겠다며 피부관리나 미용 시술을 권하는 방식이 많다.

금감원은 실손의료보험 약관상 미용 시술은 보장이 안 되는데, 미용시술을 받고 보장 대상인 다른 질병을 치료한 것처럼 허위 진료확인서를 발급하면 보험사기에 연루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보험사기가 의심되는 경우 소비자들은 금감원이나 보험사 등에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