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기저귀 속에서 '쌀벌레' 애벌레 발견 “충격"
/사진=kbs화면캡쳐

기저귀 안에서 살아있는 애벌레가 발견돼 충격을 주었다.  

14일 KBS는 국내 유명업체가 지난 7월에 만든 기저귀 속에서 애벌레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9개월 된 쌍둥이를 키우는 A(38) 씨는 인터넷 공식 판매 사이트를 통해 해당 기저귀를 구입해, 최근 기저귀 포장을 뜯다가 기저귀 속에서 1cm 크기의 애벌레가 꿈틀거리는 것을 발견했다.  

제조업체 측은 '쌀벌레'라고 불리는 화랑곡 나방 유충이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제조업체 관계자는 "제조 공정 자체가 고온·고압의 과정으로 돼 있기 때문에 살아 있는 형태로 온전하게 존재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화랑곡나방 유충은 날카로운 이빨을 가지고 있어 유통이나 보관과정에서 포장 비닐은 물론 플라스틱 용기도 뚫고 들어갈 수도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번식력도 뛰어날 뿐 아니라 먹이만 있다면 건조한 곳에서도 1년 가까이 생존할 수 있다. 또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안전한 공간으로 몸을 숨기려는 습성을 보인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