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학
'기억의 집' 소설가 최옥정, 대장암 별세…향년 54세

소설가 최옥정 씨가 어제(13일) 새벽 6시 30분 향년 54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고인은 대장암 진단을 받고 투병하다 끝내 영면했으며, 빈소는 건국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최 작가는 1964년 전북 익산에서 태어나 건국대 영문과, 연세대 국제대학원에서 공부하고 영어교사를 하다가 30대 중반에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2001년 '기억의 집'이 '한국소설' 신인상에 당선되며 등단했다.

이후 소설집 '식물의 내부', '스물다섯 개의 포옹', '늙은 여자를 만났다', 장편소설 '위험중독자들', 에세이집 '삶의 마지막 순간에 보이는 것들', 소설창작매뉴얼 '소설창작수업', 번역서 '위대한 개츠비' 등 다수의 창작물과 번역물을 냈다.

최 작가는 허균문학상과 구상문학상, 젊은작가상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