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종교
원불교 6대 종법사에 김주원 종사 선출
김주원 종사

전산 김주원 종사(70)가 원불교의 6대 종법사에 선출됐다.

원불교는 18일 "중앙총부 법은관 수위단회의실에서 열린 제234회 임시수위단회에서 교단의 최고지도자인 종법사 선거에서 김주원 종사가 새 종법사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김주원 종사는 총무부장, 경기인천교구장, 교정원장, 중앙중도훈련원장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영산선학대학 총장에 재직하고 있다. 또한 교단의 최고의결기구인 정수위단원을 3차례 지냈고 2006년에 종사위를 서훈받았다.

이날 새로 선출된 김주원 종법사는 중앙총부 영모전에서 당선 봉고식을 올렸으며, 11월 3일 중앙교의회에서 정식으로 추대된다. 종법사 취임식 및 대사식은 11월 4일 교단 총회기간 중에 열릴 예정이다.

원불교의 '정신적 지주'인 종법사는 총 34인으로 구성된 수위단회(출가자 및 신도를 대표하는 의결기구)에서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선출한다. 임기는 6년이며 한 차례 중임할 수 있다.

새로 선출된 김주원 종법사는 한 달 이내에 실무행정을 총괄하는 교정원장을 임명하게 된다. 이로써 원불교의 지도부 교체가 완결된다. 새 종법사가 선출되면서 현 종법사인 경산 장응철 종법사는 상사(上師)로 봉해지면서 예우를 받게 된다.

역대 종법사는 창시자인 소태산 박중빈 대종사, 2세 정산 송규 종사, 3세 대산 김대거 종사, 4세 좌산 이광정 종사(12년 재위)에 이어 5세 경산 장응철 종법사를 거쳐 오늘에 이른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