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2018 목포항구축제 뜨거운 열기속으로~시민과 관광객들 어우러져 목포항은 추억과 낭만이 들썩들썩!

‘낭만 항구에서 신명나는 파시 한 판’이라는 주제로 열린 목포항구축제가 알차고 신명나는 무대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 7일 열린 올해 축제는 태풍으로 인해 당초 3일 일정을 하루로 축소 개최했으나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관광객, 외국인 등에게 낭만항구 목포를 널리 알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명나는 파시장터는 항구축제 최초로 싱싱한 활어 경매를 진행했고, 경매받은 생선을 파시 수랏간 회터와 구이터에서 요리해 먹을 수 있어 북적였다.

해상에 정박된 전통한선에서는 참조기와 먹갈치 등 제철 수산물을 경매하는 ‘선상 파시경매’가 진행됐고, 파시무대에서는 청년어부들로 구성된 목포선어생산자협동조합 ’어생‘이 ’어생그랜드세일‘을 펼쳐 싱싱한 생선을 시중가보다 저렴한 가격에 판매했다.

이와 함께 목포수협과 수산식품지원센터가 김장철 인기가 좋은 ’추젓‘을 판매하는 등 파시 프로그램은 높은 완성도로 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삼학도 입구는 더욱 새로워진 물고기등 터널과 함께 올해 새롭게 선보인 포항 낭만열차, 낭만 정원카페 등이 장년층에게 추억과 그리움을, 젊은층에게 과거로의 시간여행을 할 수 있게 했다.

또 청춘창업 1897, 드론 축구체험, 3D프린터체험, 그림자 극장, 장갑인형극, 평창올림픽 로봇물고기 체험, 맨손물고기잡기 체험 등 흥미로운 체험프로그램들이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주무대에서는 시민열창대회인 ‘나는 가수다’와 서남권 인근도시 문화교류행사 등 열정의 무대가 열렸고 김현정, 울랄라세션, 거미 등 인기가수들이 출연한 바다콘서트가 관람객들을 흥겹게 했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어려운 기상 여건에서도 많은 분들이 목포항구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노력했고,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찾아 축제의 재미를 만끽했다. 내년에는 더욱 풍성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홍성표 기자  ghd07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