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김포농협은 복마전?..조합장 횡령 및 뇌물공여 혐의 구속

 

경기 김포농협 조합장이 공무원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구속됐다.

김포경찰서는 김포 농수축산물종합유통센터 건립 인허가 과정에서 김포시 전 4급 공무원 2명에게 금품을 제공한 김포농협 조합장 A(66)씨를 업무상 횡령 및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A씨로부터 뇌물을 받은 B(60)씨 등 김포시 전 4급 공무원 2명을 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2015년 9월부터 2017년 2월까지 김포시 걸포동 김포농협농축산물판매장 건립 인허가 추진과정에서 김포시 공무원 2명에게 상품권 등 10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2013년 11월부터 2017년 7월까지 김포농협 소규모 공사를 진행한 것 처럼 회계장부를 꾸며 김포농협 공금 4500만원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회계장부 조작을 도운 김포농협 직원 3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한편 걸포동 1만8500㎡ 부지에 지상 3∼4층 2개 동으로 건립 예정인 유통센터는 2016년 12월 김포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건축 인허가를 받았다.

김진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