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임실 삼계면 심씨 "진짜 송로버섯이면 무려?"
송로버섯으로 추정되는 버섯류가 전북 임실군에서 발견된 가운데 진짜 송로버섯으로 최종 확인될 경우 발견자인 심씨는 돈방석에 앉게 된다.
 
농민 심응만(55)씨는 지난 14일 오전 11시30분쯤 전북 임실군 삼계면 참나무 군락지 인근에서 송로버섯으로 추정되는 버섯 3개를 발견했다. 1개당 무게는 약 400g, 지름은 5~6㎝다.
 
성분분석을 거쳐 국내 최초로 발견된 송로버섯이 확인되면 거래가는 수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유럽에서 트러플이라고 불리는 송로버섯은 캐비어, 푸아그라와 함께 세계 3대 식재료로 꼽힐 만큼 귀한 버섯류다. 땅 속에서만 자라기 때문에 훈련 받은 개나 후각이 뛰어난 돼지만 찾을 수 있어 ‘땅 속의 다이아몬드’라고 불리기도 한다.

국내에선 나지 않아 전량 수입하고 있다. 가격은 100g당 수백만원 수준으로 지난 2007년 흰 송로버섯 1.5㎏ 한 덩어리가 33만 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약 3억7000만원에 팔리기도 했다.

심씨는 한국농수산대학으로 이 버섯을 보내 성분 분석을 의뢰, 결과가 보름 뒤에 나온다. 심씨는 “외관상 송로버섯일 확률이 90% 이상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