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김혜수, 국가부도의 날 제작보고회서 "피가 역류하는 느낌"
/사진=연합뉴스

 

24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점에서 영화 '국가부도의 날'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오전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 벵상 카셀 등 출연자들은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진행된 영화 ‘국가부도의 날’ 제작보고회에 대거 참석했다.

영화 ‘국가부도의날’은 지난 1997년 IMF 위기 속에서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 속에서 국가 부도를 예견하고 대책팀에 투입된 한국은행 팀장 한시현 역을 맡은 김혜수는 "IMF가 일어났던 일주일 시기 이야기라는 설명을 듣고 시나리오를 받았는데 그 자체로 매혹적이었다. 글을 읽는데 피가 역류하고, 맥박수가 빠르게 뛰는 느낌이었다. 이 영화는 반드시 재미있게 만들어져서 많은 사람이 알아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 영화는 오는 11월 28일 개봉 예정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