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국제식품컨퍼런스 및 식품한마당 축제 성황리에 마무리천만송이 국화축제와 연계하여 입주기업&국내외 식품업계&산학연 '소통의 장'

익산시(시장 정헌율)는 지난 30일부터 31일까지 농식품부, 전라북도, 익산시가 주최하고 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가 주관하는 국제식품컨퍼런스 및 식품한마당 축제가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고 밝혔다.

국제식품컨퍼런스 및 식품한마당 축제는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와 연계하여 입주기업・국내외 식품업계・산학연 관계기관・소비자가 함께 어울리는 소통의 장을 위해 마련됐다.

행사 첫째 날인 30일에 개최한 국제식품컨퍼런스는 올해 8회째로 국내외 식품 및 연관기업과 유관기관의 글로벌 식품 최신기술 및 동향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국제행사이다.

미국・유럽・일본 및 국내 미래식품 관련 기관 및 기업을 초청하여 ‘食,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로 가정편이식(HMR, Home Meal Replacement)에서 3D 푸드*까지 미래식품의 다양한 기술동향을 공유하였다.

* 3D 푸드: 식재의 재료를 3D 프린터를 이용해 재료를 혼합하여 입체적으로 성형(인쇄)한 음식

특히 미국 건강기능성식품 대표회사인 Daily Manufacturing의 CEO 짐 데일리의 기조연설인 미래식품의 동향 및 발전방향을 시작으로 미국의 3D푸드, 일본의 HMR 용기포장기술, 네덜란드의 식용곤충기술, 국내 HMR 제품 트렌트 및 미래식품 판매전략에 대한 강연과 열띤 토론이 이어져 미래식품의 전망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여주었다.

행사 둘째 날인 31일에는 식품한마당 축제를 개최했다.

주요 행사로는 국가식품클러스터 입주기업과 소비자단체가 함께하는 소비자불만제로 선포식을 개최, 건강하고 맛있는 제품을 개발하겠다는 기업의 열정을 담아 국가식품클러스터가 소비자 불만제로지역임을 선포했다.

또한 국가식품클러스터 입주기업 제품을 재료로 한 요리경연대회인 냉장고를 부탁해와 제품품평회 등 대중적인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아울러 국내 소스산업에 대한 세미나도 개최하여 소스산업 활성화 및 발전방향에 대한 연사강연도 진행했다.

특히 이번 행사는 천만송이 국화축제와 연계하여 셔틀버스를 상시 운영하고, 식품관련 전문가가 아닌 일반 시민들과도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먹거리와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다양한 계층의 많은 사람들이 국가식품클러스터의 축제를 즐길 수 있었다는 반응이었다.

한편 행사장 내에 클러스터 입주기업의 제품을 전시・홍보하는 부스를 별도 마련하여 참석자 대상으로 시식 및 판매를 통한 홍보도 진행되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이번 컨퍼런스가 작년에 이어 익산에서 두 번째 열리는 국제행사로 국가식품클러스터가 국제행사의 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 더욱 뜻깊다”며 “이번 국제컨퍼런스를 통해 국가식품클러스터 입주기업들에도 선진 산업기술 동향 정보를 공유하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라고, 국가식품클러스터가 세계적인 식품전문단지로 도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