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야당에 발목잡힌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인사검증 실패 책임지고 사퇴" 요구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야당에 발목을 잡혔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3일 청와대의 최근 일방적 인사를 문제 삼으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 등 사과가 없으면 국회 일정에 협조하지 않겠다고 압박했다.

두 야당은 청와대가 국회의 청문보고서 채택도 없이 최근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을 문제 삼고 나섰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인사검증에 실패한 조국 민정수석이 물러나고 공공기관 국정조사도 수용해야 한다며, 거부하면 국회 일정을 멈추겠다고 밝혔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역시 "국회가 경시되고 무시되는 가운데 내년도 예산안을 심사해야 하는 이 초유의 사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도 여당이 선거제 개혁에 동참해야, 예산안 통과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미 교체가 예정된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부랴부랴 국회를 돌며 협조를 당부했지만, 분위기는 냉랭했다.

지난주 청와대에서 점심을 함께하며 여야정 협의체 합의문까지 발표해 '협치' 훈풍이 부는 듯했던 예산 국회가 일주일 만에 각 당의 이해관계가 충돌하면서 열흘도 안 돼 차갑게 얼어붙고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