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현장취재] 고창 모양성 타고식 “한반도 첫 수도 안녕과 번영 염원”경제한파도 너끈히 극복하는 한해가 되기를 소망

고창군(군수 유기상)에서 지난 31일 오후 10시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이하는 ‘모양성 제야의 북소리’ 행사가 고창 모양성 앞 잔디광장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인기가수 초청공연을 시작으로 각계각층 군민의 새해 소망을 담은 영상 상영, 군민 33명이 참여해 총 33회 희망의 북을 울리는 타고식이 진행되었다.

또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고 노래로 하나 되는 대화합의 장을 위한 ‘고창군민 대합창’과 청정 고창의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은 불꽃쇼가 펼쳐져 분위기를 한 층 더 고조시켰다.

이날 부대행사로는 참가자 가족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소원지 쓰기가 열렸다. 소원지는 액막이로 징을 울린 다음 군민들의 염원속에 태워졌다.

한편 경제살리기여성회 등 자원봉사단체가 준비한 뜨끈한 어묵 국물은 한 겨울밤 추위를 달래기에 충분했다.

행사를 주관한 유제영 고창모양성보존회장은 “군민들에게 소중한 추억과 희망을 전해주기 위해 뜻깊은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며 “고창군민 모두가 새해 희망을 함께 노래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기해년 새해를 맞이하는 제야의 북소리 행사에 많은 군민이 함께 지난해를 돌아보고 새해 희망을 담아 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