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국민연금수급자 '실버론' 1000만원으로 상향
올해부터 60세 이상 국민연금 수급자가 자금이 필요할 때 국민연금공단에서 빌릴 수 있는 실버론 대출한도가 1000만원으로 올라간다.

국민연금공단은 올해 1월부터 노후긴급자금 대부사업인 '국민연금 실버론' 대부 한도를 기존 75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상향 조정한다고 11일 밝혔다.

실버론은 주민등록법상 국내에 거주하는 만 60세 이상 국민연금 수급자에게 공단이 의료비, 배우자 장례 보조비, 전·월세자금, 재해복구비 등 긴급자금을 개인별 연간 연금수령액 2배 이내 범위에서 저리로 빌려주는 제도다. 신용도가 낮아 금융기관에서 대출이 어려운 노인층을 지원하기 위해 2012년 5월부터 시행됐다.

실버론의 대부 한도액은 지난 2012년 첫 등장 당시 최대 500만원이었다가 2015년 7월 750만원으로 오른 데 이어 이번이 세 번째 상향 조정이다.

대부 한도 확대와 함께 지난해 4분기 연 2.25%였던 이자율은 올해 1월1일 부로 연 2.05%까지 0.2%포인트 내려갔다. 실버론 이자율이 5년 만기 국고채권 수익률에 연동해 매 분기 변동금리를 적용하기 때문이다.

실버론으로 빌린 자금은 최대 5년간 원금 균등 분할 방식으로 상환하면 된다.

지난해 9월말 기준 국민연금 수급자 5만375명이 2215억원을 이용했다. 대부 용도는 전·월세자금이 3만339건(60.2%)으로 가장 많았고 의료비 1만9141건(38%), 장제비 695건(1.4%), 재해복구비 200건(0.4%) 순이었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