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농어업
오징어가 돌아왔다..동해안 '전년비 4배 포획'
/자료사진
 
동해안 오징어가 오랫만에 풍년이다.

지난 17일 강원도 환동해본부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15일까지 동해안에서 743t의 오징어가 잡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때 약 3.8배가 늘어난 양이다.

작년 같은 기간에는 193t의 오징어가 포획됐다.

어획량이 갑자기 늘어난 이유는 한류 세력 약화로 인한 수온 상승이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올겨울 북한 한류 세력이 약해지면서 동해 연안 수온이 지난해보다 최대 6.6도까지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지난해 한마리당 3200원까지 올라 금징어라고 불렸던 오징어 값은 2000선까지 떨어졌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