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구조 동물 안락사' 박소연 케어 대표 횡령혐의 전면 부인
 


구조동물 수백 마리를 무분별하게 안락사시킨 혐의를 받는 박소연 케어 대표가 14일 경찰에 출석해 "일부 동물들의 안락사는 불가피했다"는 기존의 입장을 반복했다.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종로경찰서에 나온 박 대표는 "케어는 가장 많은 동물을 적극적으로 구조한 시민단체"라며 "병들고 돌보기 어려운 동물에 한해서 안락사시켰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또 단체 후원금을 자신의 보험금 등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단 한 번도 없었다"고 부인했다.

앞서 케어의 한 내부 고발자는 박 대표 지시로 케어 보호소에서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동물 250여 마리를 안락사했다고 폭로했다. 다른 동물보호 단체들은 박 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업무상 횡령,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케어를 고발하기도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