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이종현 '정준영 불법 동영상' 여성비하 발언 사과
사진=SBS화면캡쳐

밴드 씨엔블루 멤버 이종현이 가수 정준영의 불법 촬영 성관계 동영상을 보고 여성비하 발언을 했다는 SBS 보도가 나오자 즉각 사과했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5일 공식입장문을 내고 “전날 SBS 보도 후 이종현과 연락이 닿아 사실 확인을 했다”며 “보도된 것과 같이 카카오톡 상에서 영상을 보거나 여성 비하와 성에 관련한 부적절한 대화를 한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제대로 된 성의식을 가졌다면 이를 방관하지 않았을 텐데 그러지 못한 점 뉘우치고 있다. 부도덕하고 문란한 대화를 죄의식 없이 나눠 상처를 입은 분들과 큰 실망을 하셨을 모든 분들께 깊은 사죄드린다”며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인 이종현은 본인의 잘못된 성도덕과 가치관에 따른 대중의 지적을 가슴 깊이 받아들이고 깊은 후회와 자책하고 있다. 공인으로서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반성하고 또 속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FNC엔터테인먼트는 정준영이 불법 촬영한 동영상을 공유한 카카오톡 대화방 속 ‘가수 이씨’가 이종현이라는 의혹에 대해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현재 군 복무중인 이종현은 이와 같은 공식입장을 발표하기 전인 지난 12일 오후 부대를 방문한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에 응했다고 소속사측이 전했다.

이종현은 당시 경찰이 제시한 정준영과의 1대1 대화 내용 약 20건 속에는 본인의 불법 영상 유포는 물론이고 부적절한 동영상 확인 및 문제가 될 만한 대화 내용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종현은 이와 관련, 15일 오전 자신의 SNS에 올린 모든 게시물을 삭제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