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
익산 미륵사지 석탑 복원 완료, 23일 공개
사진=익산시청

익산 미륵사지 석탑(국보 제11호)이 복원을 마치고 오는 23일 완전한 모습을 공개한다.

익산시는 21일  미륵사지 석탑이 해체 수리와 주변 정비를 마치고 20년 만에 완전한 모습을 보여주게 된다고 밝혔다.
 

익산 미륵사지 석탑은 1998년 구조진단 결과 일제 강점기 덧씌운 콘크리트가 노후화되고 구조적으로 불안정하다는 판단에 따라 해체 수리가 결정됐다.
 
이후 국립문화재 연구소는 2001년부터 석탑 해체조사에 착수하고 2017년 원래 남아있던 6층까지 수리를 완료했으며 최근 가설 시설물 철거와 주변 정비까지 마무리했다.
 
한편 국립문화재연구소와 전라북도, 익산시는 다음 달 익산 미륵사지 석탑 보수정비 준공식을 개최할 예정이며 연말까지 그동안의 조사연구와 해체 수리 과정을 기록한 보고서를 발간하고 전체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