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박용진 의원, 방정오 측과 한판 벼르나
박용진 의원

박용진(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방정오측의 대응에 "반갑다"고 말해 한판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박 의원은 3일 방정오 TV조선 전 대표가 고 장자연 씨와 자주 연락하는 관계였다는 <한겨레신문> 보도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나선데 대해 “반갑다. 오히려 진실을 규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 것"이라고 환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한겨례신문>이 방 전 대표와 장자연 씨와의 관계를 보도한 부분에 대해 “과거사진상조사단이 조사하는 과정에 방 전 대표 지인으로부터 확보한 것으로 팩트다. 그런데 방정오 씨 측에서 즉각 반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방 전 대표 측은) 사실무근이고 허위 사실이기 때문에 법정 대응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러면 법적으로 이게 허위사실인지 아닌지 확인해야 될 것 아닌가?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었던 여러 의혹들에 대한 진실로 다가설 수 있기 때문에 반갑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의원은 “그동안 저도 소문을 엄청 들었다. 이렇다더라 저렇다더라, 저 사람이 그래서 은폐되고 보호받고 있다더라, 오히려. 이제 사실을 그냥 확인할 수 있는 단계로 들어서도록 (했다)”며 “방 씨 측은 부당이고 억울하다고 하겠지만 그런 의혹 위에 살고 있으니 이번 기회에 명확하게 사실 관계가 드러나는 것이 훨씬 낫다”고 조언했다.

또 박 의원은 4.3 경남 창원 성산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결과 예상에서 이 지역에서 국회의원으로 활동했던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와 얘기를 나눴다면서 “(권영길 전 대표가) 정말 한숨을 푹 쉬시면서 ‘걱정되고 위험스러웠다’, ‘위험스러워 보인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