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익산예술의전당, 장사익 소리판 ‘자화상七’ 공연어느덧 일흔, 25년 한길 노래 속 인생사

소리꾼 장사익은 말한다. "우리는 하루에도 몇 번씩 거울을 본다. 많은 시인과 화가들도 어느 순간 궁금한 자신의 모습을 시나 그림으로 그린다. 저 역시 거울 속 너머의 제 모습이 궁금해졌다."

오는 20일(토), 장사익 소리판 ‘자화상七’이 익산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관객들을 맞이한다.

2017년 전석 매진이었던 ‘꽃인 듯 눈물인 듯’ 이후 2년 만에 찾아오는 반가운 판이다.

1집 ‘하늘 가는 길’ 발표 이후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 애국가를 부르기까지의 24년의 기나긴 세월, 장사익이 걸어 온 한 길 노래 속 인생사를 만나 볼 수 있다.

공연은 지난 가을 발매한 9집 음반에 수록된 곡들로 구성된다.

동명의 타이틀곡 윤동주의 '자화상'과 허영자 '감', 기형도 '엄마걱정', 곽재구 '꽃길' 등의 신곡들을 비롯해 그만의 소리로 엮어낸 흘러간 가요들도 함께 올린다.

소리판 음악인들도 반갑다. 15년을 함께한 기타리스트 정재열 음악감독을 필두로 한국 재즈의 거장이자 트럼펫연주가 최선배, 베이스 정영준, 피아노 배소희, 드럼 박현민, 타악 고성용, 신승균, 최영호, 해금 하고운, 아카펠라그룹 'The Solists' 등 15인의 음악인들이 장사익과 함께 2년 만에 익산 무대를 다시 찾는다.

 

자화상, 어쩐지 미워졌던 우물 속 그 사나이를 마주보며

사실, 그에겐 괜히 미운 과거가 있다. 삶과 꿈의 기로에서 삶의 편을 들어줬는데 어쩐지 자신에게만 등을 돌리는 것 같았던 젊은 날의 삶이 그랬다. 차오르는 괴로움을 무던히 삼켜내야 했지만 채 넘기지 못한 눈물들은 목에 붙어 굳어졌고 결국 소리가 되었다. 그렇게 1집 「하늘 가는 길」과 대표곡 <찔레꽃>이 세상에 알려졌다. 그때 나이 45세. '장사익 소리판'의 시작이었다.

1994년 첫 소리판 ‘하늘 가는 길’ 이후부터 음반 발매에 맞춰 전국을 돌았다. 생으로 노래하기 위해서였다. ‘허허바다’, ‘사람이 그리워서’, ‘역’, ‘꽃구경’ 등 꾸준히 행복한 판을 벌였고 청중은 절절히 열광했다. 그러던 2015년, ‘찔레꽃’ 전국순회 공연을 끝내고 나니 성대에 이상이 왔다. 그의 목에 자리한 혹을 도려낸 후 다시 무대에 오를 수 있게 되기까지, 관객들은 스피커가 부르는 장사익의 노래로 갈증을 삭힐 수밖에 없었다.

 

럭키 세븐 칠학년. 7살 남자가 거울 속에서 부르는 노래

“앞만 보고 달려 온 人生, 잠시 뒤돌아본 나의 모습은 평생 부끄러웠습니다.”

그는 잠시 멈추어 서서 지나온 자신의 삶을 돌아보는 마음으로 청중 앞에서 노래하려 한다. 장사익이 선사하는 한 길 노래 속 인생사 ‘자화상七’

이 공연은 8세 이상 관람 가능하고 관람료는 4~10만원으로 자세한 내용은 익산예술의전당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으며 예매는 인터파크, 문의는 063-859-3254로 하면 된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