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백두산 화산 폭발하나 '초긴장'
사진=TV조선캡쳐
백두산 폭발 징후가 나타나 국제사회가 초긴장 모드에 들어갔다.

15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이하 지질연)에 따르면 백두산은 지하에 거대 마그마가 존재하는 활화산으로 최근 화산 분화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지질연은 최근 백두산에서 지진이 잦고 가스가 분출되는 등 심각한 폭발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백두산 천지에선 946년 대분화가 발생해 남한 전체를 1m나 덮을 수 있는 양의 분출물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또 2002~2005년 사이 백두산 천지 근방에선 화산지진이 3000여회 이상 일어났다. 이에 따라 천지가 부풀어 오르는 등 심각한 화산분화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


  전문가들은 백두산 화산이 2010년 아이슬란드 화산 분화의 1000배 이상 규모가 될 것이라고 예측해왔다.

김복철 한국지질자원연구원장은 "우리 민족 영산인 백두산의 화산 피해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도록 연구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