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책
청년구직활동지원금 나도 타볼까
사진=연합뉴스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이 본격 개시된다.

고용노동부는 최근 청년구직촉진수당을 개편한 '청년 구직활동 지원금' 사업을 처음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취업 준비 청년에게 매월 50만원씩 최대 6개월동안 300만원을 지급한다. 졸업업 후 2년 이내 청년들이 대상이다. 청년수당과 청년구직활동준비금 등 중복되는 부분이 있지만 중복되는 내용을 제외하고 추진한다.
 
서울시 청년수당이나 경기도 청년구직지원금 등 지자체의 지원과는 별개다.

정부의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은 만 18~34세 졸업생들을 대상으로 300만원(50만원×6개월)을 카드로 지급하는 정책이다. 결제 수단이 카드지만 사실상 현금 복지다.
 
한국고용정보원 조사에 따르면, 청년들은 취업준비금으로 월 45만원을 사용하며, 이 중 절반의 청년들이 아르바이트를 통해 비용을 마련한다.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은 청년들의 고충을 덜기 위해 중위 소득 120% 이하 청년들의 구직 활동을 돕겠다는 취지로 생겼다.

고용노동부는 2017년 2월 졸업생에게 이번달까지 신청 자격을 예외적으로 부여했다. 하지만 이번에 탈락하면 신청 기회가 사라진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