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정헌율 익산 시장 "문화재야행 상설화 하자!"주말 이벤트 등 야간명소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추경확보 지시

정헌율 익산시장이 15일 오전 열린 간부회의에서 ‘2019 익산문화재 야행’을 익산시 야간명소로 상설화하여 익산의 대표 문화콘텐츠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부산에서 온 양운서-문수연 부부(무형문화재로 활동 중)

정 시장은“전 직원이 한마음으로 동참해 준 덕분에 지난 주말 왕궁리유적 일원에서 열린 익산 문화재야행이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며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관련부서에 충분한 포상을 지시했다.

이어 “역사자원은 풍부한 반면 야간명소가 부족한 우리 시에 문화재 야행은 좋은 관광아이템이 될 것이다”고 강조하며, '물 들어올 때 노 저으라’는 말처럼 해를 더하며 더욱 긍정적인 효과를 내고 있는 문화재야행을 주말이벤트 등을 활용한 야간 명소로 상설화할 수 있도록 이번 추경에 예산을 확보하라”고 덧붙였다.

이와 더불어 “서동축제도 문화재단의 노력만으로는 분명 한계가 있다”며 “전 직원이 열정을 가지고 발 벗고 나서주길 바란다”고 말하고, 오는 5월 열리는「2019전국소년체육대회 및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도 지난해 성공적으로 치른 전국체전에 준해 차질 없이 준비할 것을 당부했다.

또 정헌율 시장은“최근 시청사 장소 이전과 관련해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이 거론되고 있다”고 우려를 표하며“신청사를 이전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임을 분명히 하고 관련 내용에 대해서 정확한 내용에 의해 논의가 될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주문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