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학
이외수도 졸혼 선택
사진=연합뉴스tv화면캡쳐

작가 이외수, 전영자 부부가 졸혼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발간된 월간지 ‘우먼센스’ 5월호에 따르면 이외수 부부는 지난해 말부터 별거에 들어갔고, 이혼 논의 중 최근 졸혼으로 합의했다. 결혼 44년 만이다.

전 씨는 ‘우먼센스’와 단독 인터뷰에서 “건강이 나빠지면서 여러 생각이 들었다. 남편이 이혼을 원치 않아 졸혼으로 합의했다”며 “지금이라도 내 인생을 찾고 싶었다. 잘 해낼 수 있을지 걱정이 되지만 마음은 편안하다”고 담담하게 심경을 전했다.

부부는 그동안 언론 매체를 통해서 이혼 위기를 여러 번 넘겼다고 말한 바 있다. 부부는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졸혼은 최근 50~60대 부부에게 유행하는 것으로 ‘결혼을 졸업한다’는 뜻으로 이혼하지 않고 각자의 삶을 사는 것을 말한다.

졸혼을 결정한 부부들은 서로 간섭하지 않고 그동안 자녀 양육과 경제 활동 등으로 누리지 못했던 자신만의 시간을 갖는다.

이는 한 집에 함께 살면서도 서로 간섭만 하지 않거나 별거해 따로 살며 가끔 만나는 형태로도 나타난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