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
바다내음삭힌 젓갈 등 생동적 남도 풍경 한눈에전남도청 갤러리서 17일까지 박동근 화백 ‘시선이 머무는 풍경’전

전라남도는 오는 17일까지 12일간 도청 1층 윤선도홀 전남도청 갤러리에서 남도의 풍경을 생동감있게 화폭에 담은 박동근 작가의 ‘시선이 머무는 풍경’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선이 머무는 풍경’ 전시 작품은 목포의 유달산, 입암산 등 산자락에 옹기종기 모여 있는 마을 풍경과 어머니 품처럼 포근하고 짜디짠 바다 내음, 잘 삭힌 젓갈 냄새가 금방이라도 구수하게 풍길 것 같은 남도의 풍경을 생동감 있게 묘사해 관람객의 시선을 잡아끌 것으로 보인다.

박동근 작가는 문태고등학교 미술 교사로 후진 양성을 위해 힘쓰고 있다. 하루하루 달라져가는 목포의 지형과 삐죽삐죽 솟아오르는 빌딩들을 보면서 옛 정취가 남아있는 풍경과 내면의 감정을 화폭에 남기기 위해 작품활동을 하는 중견작가다.

최병만 전라남도 문화예술과장은 “박동근 작가의 ‘시선이 머무는 풍경’ 전시회를 통해 도청 직원과 방문객들이 남도의 옛 풍경을 감상하고 추억에 남는 장소를 한번쯤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5인 이상 단체 관람객에게는 미술 전문가가 전시 작품을 해설해 주는 서비스를 하고 있다. 사전에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061-286-5442, cat6666@korea.kr)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