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기생충' 30일 개봉..봉준호·송강호·조여정 칸 영화제 등장
/사진=EPA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50) 감독과 배우들이 22일 오전(한국시간) 새벽 팔레 드 페스티벌에서 펼쳐진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 등장했다.

봉 감독과 함께  송강호(52), 이선균(44), 조여정(38), 최우식(29), 박소담(28), 장혜진(44)이 레드카펫을 밟았다.

국내외 기자 수백여 명이 모여 열띤 취재 경쟁을 벌인 가운데 봉 감독은 "감독이 새로운 작품을 만들었을 때, 칸 영화제에서 가장 처음 선보일 수 있다는 것은 굉장한 영광이고 흥분되는 일이다. 지금도 좀 흥분된다"고 벅차했다.

이어 그는 "그동안 내 영화를 아무리 많이 본 분들이라도 이번 영화를 보면 또 놀랄 것이다. '기생충'은 되게 이상하다"라고 덧붙여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날 행사에는 할리우드 스타 틸다 스윈턴(59)이 깜짝 등장해 봉준호 감독과 포옹했다. 스윈턴은 봉 감독의 전작 '설국열차' '옥자' 등에 연이어 출연했다. 특히 '옥자'가 2년 전 '제70회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 스윈턴과 봉 감독이 함께 레드카펫을 밟기도 했다.

또 '기생충'에 투자한 CJ그룹의 이미경(61) 부회장도 칸을 찾았다. 레드카펫 행사 뒤에는 뤼미에르 극장에서 '기생충'의 공식 프리미어(첫 상연)가 이어졌다. 상영 약 2시간 전부터 극장 앞에서 '기생충'을 보기 위한 관객과 취재진, 영화 관계자들 그리고 표를 구하려는 이들이 대거 몰려 든 것으로 알려졌다.

131분간의 상영이 끝나고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자 객석은 뜨거운 함성과 함께 약 8분간의 기립박수를 보냈다. 르몽드 등 전 세계 150여 개 언론 매체에서 봉 감독과의 인터뷰 요청이 쏟아졌다. BBC는 '기생충'을 칸 영화제에서 반드시 봐야 할 10대 영화로 꼽았다.  

'기생충'은 식구들 모두가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선생 면접을 위해 박 사장(이선균)의 집에 발을 들이면서 벌어지는 일을 다룬다. 배경이 전혀 다른 두 가족의 만남은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간다. 30일 국내 개봉한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종교인 필독 2019-05-27 17:22:45

    알라딘 영화 대 히트란다 알라신 믿는 사람들이 좋아하는 것 이젠 영화로 이슬람 세계화 하는구나 심각하다 (알라는 이슬람교의 유일하고 절대적이며 전능한 신--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 필독하고 정신차려라 적극홍보합시다..   삭제

    • 청정한 사람이정치해야한다 2019-05-27 17:19:33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유튜브 검색창에서 이재명 실체 검색 필독하고 속지말자 부정한 정치인 퇴출하자 경기도 망신 민주당 망신 나라 망신이다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