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페스타TV
[현장취재] ‘잘 싸웠다’ 전북 선수단…금메달 32개 획득비인기종목 선전 눈길…역대 최고 성적 거둬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출전한 전북 선수단이 역대 최고의 성적을 거두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특히 이번 소년체전에서 전북 선수단은 기록종목과 체급종목 등 고르게 메달 획득에 성공했고 비인기 종목에서 기대 이상의 선전을 해주면서 전북 체육의 미래를 밝게 했다.

28일 전라북도체육회(회장 송하진)에 따르면 지난 25일 천년고도 익산 등 도내 전 시·군에서 열린 소년체육대회가 이날 성황리 막을 내렸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전북 선수단은 선전에 선전을 거듭하면서 금메달 32개, 은메달 25개, 동메달 30개 등 총 87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는 전력분석 결과 당초 예상했던 금메달 20개를 훨씬 뛰어넘은 것이자 지난 2010년 대회에서 기록한 금메달 25개도 넘어선 최고의 기록이다.

이처럼 최고의 대회로 만들 수 있었던 것은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은 도교육청의 지원 사격이 한몫했다.

또 전라북도와 도내 14개시군 등이 협의체를 구성해 지속적인 업무협의와 소통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전북 선수단은 이번 대회에서 종목별로 고르게 메달을 획득했지만 다관왕도 대거 배출했다.

역도의 유동현(순창북중)과 권민구(용소중)는 각각 77kg급과 94kg급에 출전해 3관왕(인상·용상·합계)의 영예를 안았다.

또 사격의 김강현(기린중)과 근대3종 김예나(전북체중), 육상 정연현(신태인초), 역도 김건우(전북체중), 수영 이서아(서일초)가 2관왕을 차지했다.

이밖에도 승마의 홍예진(서신중)과 태권도 최환희(전주남초), 에어로빅 김지윤(진포초), 육상 최명진(이리초), 체조 임은성(전북체중) 등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정구와 핸드볼, 사격, 배드민턴, 바둑 등 단체전에서도 귀한 메달이 나왔다.

값진 은메달과 동메달도 우수수 쏟아졌다.

야구(군산중)와 하키(김제중)를 비롯해 씨름의 박태현(신성초)과 유원(풍남중), 양궁 유홍현(기린초), 체조 설치현(전북체중) 등이 은메달을 획득했다.

18년 만에 테니스 초등부 단체전에서는 동메달이 나왔고, 농구(기전중)와 배구(남성중), 핸드볼(정일여중), 럭비(이리북중) 등에서도 메달을 획득하면서 전북 선수단에 힘을 보탰다.

전라북도체육회 최형원 사무처장은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며 “아낌없는 성원과 박수를 보내 준 도민들에게도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대회에서 전북 선수단은 역대 최고의 성적을 기록했지만 일부 종목의 경우 선수육성과 저변확대가 절실하다”며 “전북체육의 기반이 되는 꿈나무 선수 육성·발굴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북 선수단은 이번 소년체육대회에 선수와 임원 등 총 1172명이 출전했다. 소년체전의 경우 과도한 경쟁 등을 막기 위해 시·도 종합순위는 발표하지 않는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