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홍콩 100만 시위 미·중 갈등으로 번지나
사진=EPA연합뉴스

홍콩시민들의 100만 시위가 미국과 중국 갈등으로 번질까 주목된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와 명보 등 홍콩 언론에 따르면, 12일 중국으로의 범죄인 인도 길을 여는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의 입법회(국회) 표결을 앞두고 주최측 추산 103만명이 거리로 나와 반대를 외쳤다. 

이는 홍콩 전체 역사상으로도 150만명이 톈안먼 민주화 시위를 지지했던 1989년 이후 최대라고 홍콩 언론들은 전했다.

시위에 참가하는 시민들의 구성도 특정 계층이 아닌 다양한 계층의 시민이 참여했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BBC에 따르면 "시위대에는 사업가, 변호사부터 학생, 민주화 인사, 종교 단체에 이르는 광범위한 사람들을 포함됐다"고 전했다.

문제의 발단이 된 범죄인 인도법안은 홍콩 정부가 중국을 포함한 타이완과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개정안을 추진하면서다.

외신들은 표면적으로는 법안 개정 추진이 홍콩 시민들을 거리로 이끈 것으로 보이지만 근본적으로는 수십 년 간 쌓인 반(反)중국 정서가 폭발했다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이런 가운데 가뜩이나 무역전쟁으로까지 치닫고 있는 미국과 중국 정부의 반응도 주목된다. 

중국은 홍콩 시위에 대해 "외세가 홍콩에 혼란을 일으켜 중국을 해치려고 한다"고 주장하며 관심을 홍콩 문제가 아닌 외세의 개입으로 돌리려는 모양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10일 "범죄인 인도법안에 반대하는 세력이 외국 세력을 등에 업고 시민들을 움직이게 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국 국무부는 10일(현지시간) 홍콩의 범죄인 인도 조약 개정 반대 시위와 관련, "문제의 법개정은 홍콩의 자유와 기업환경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크게 우려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미 국무부 대변인인 모건 오르태거스는 "문제의 법은 홍콩의 자치와 인권 보호에 악영향을 줄 수 있으며, 시민의 기본권과 민주적 가치를 훼손할 수 있다"고 밝혔다.

범죄인 인도법 개정을 둘러싼 100만 홍콩 시민의 시위가 오는 12일 홍콩 입법회의 표결 결과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