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포토뉴스>9대째 이어오는 숨 쉬는 그릇 ‘미력옹기’

전남 무형문화재 제37호 미력옹기 이학수 옹기장이 자신이 채바퀴 타래기법으로 직접 만든 항아리를 소개하고 있다.

보성군 미력옹기는 9대째 300년 넘는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 ‘숨 쉬는 그릇’으로 유명한 미력옹기는 자연에서 얻어진 재료로만 만들어 인체에 무해하고 음식의 맛과 신선도를 오래 유지시켜준다.

홍성표 기자  ghd07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