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축제맛집
더본코리아 돌배기집, 지친 여름철 입맛 돋워주는 ‘뚝돌배기’ 출시


더본코리아의 차돌박이전문점 돌배기집(대표 백종원)’이 기진맥진한 여름철 입맛을 돋워주는 뚝돌배기를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뚝돌배기’는 뚝배기에 불고기 육수와 차돌박이, 두부, 당면사리를 넣고 바글바글 끓여낸 메뉴로, 돌배기집 만의 차별화된 불고기메뉴를 선보이기 위해 만들어졌다.

지방이 적고 퍽퍽한 고기부위를 사용하는 일반적인 불고기와 달리 뚝돌배기는 양지머리뼈에 붙은 ‘차돌박이’ 부위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차돌박이는 희고 단단한 지방을 포함하고 있어 조리 시 고소한 풍미가 살아나는 것이 장점이며, 주로 얇게 썰어서 조리되기 때문에 고기의 육즙과 양념이 조화롭게 어루어져 맛을 내기에 좋다. 쫄깃하면서도 꼬들꼬들한 차돌박이의 식감은 달콤하면서도 진한 불고기 양념 맛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고기의 느끼함을 잡아줄 숙주와 파, 계란 고명을 푸짐하게 올려 먹음직스러운 비주얼을 완성한 뚝돌배기는 한 번 끓이면 보온이 유지되는 뚝배기에 제공되어 식사가 끝날 때까지 따뜻하게 음식을 즐길 수 있다. 기호에 따라 차돌박이와 달큰한 국물, 두부, 각종 고명을 밥에 얹어 덮밥으로 즐겨도 좋다.

신메뉴 ‘뚝돌배기’는 일부 매장을 제외한 전국 돌배기집 직·가맹점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가격은 6천 원이다.

돌배기집 관계자는 “불고기 메뉴에 대한 고객들의 출시 요청에 힘입어 돌배기집의 대표 메뉴인 ‘차돌박이’와 궁합이 좋은 숙주를 활용한 뚝배기불고기 스타일의 신메뉴를 선보이게 되었다”면서, “테스트 출시 당시 어린 아이들과 중장년층의 반응이 뜨거웠던 만큼, 가족 단위 손님들은 물론 여름철 입맛을 잃은 분들 모두가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메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4년 개점한 돌배기집은 가심비를 추구하는 고객들이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모임 장소로 각광받아온 차돌박이 전문점이다. 백종원 대표는 등심, 갈비 등에 밀려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한 차돌박이에 집중하고, 소 한 마리에서 오직 약 2.2kg 정도만 나오는 차돌박이의 진가를 알리기 위해 노력했다. 차돌박이를 활용해 자신만의 특색있는 메뉴를 선보이고 있는 돌배기집은 원조 차돌박이전문점으로 맛과 건강을 챙기며 고기를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사랑 받고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