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효성 생산기술 총괄 조직 '생산기술센터' 1일 출범
조현준 효성 회장

효성이 그룹 통합 생산기술센터를 출범시켜 품질경영에 박차를 가한다.

효성은 1일 섬유·첨단소재·화학 생산기술 총괄 조직인 '생산기술센터'를 이날 출범한다고 밝혔다.

생산기술센터는 섬유·첨단소재·화학 부문의 핵심 공정 및 설비 기술 운영을 총괄하는 조직으로 효성기술원, 효성티앤씨,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 소속 핵심 기술 인력들로 이뤄진 4개 팀, 26명 규모이다.  

주요 공장과 효성기술원의 핵심 기술 인력이 협업을 통해 신규 공정을 자체적으로 설계하고 기존 생산 공정도 개선시켜 기술 고도화를 이룬다는 전략이다. 향후 공정 및 주요 설비들에 대한 기본 설계 전문 인력을 확보·육성하는 등 인원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효성은 국내·외 섬유 관련 특허 548건, 첨단소재 관련 특허 708건, 화학 관련 특허 1037건을 보유하고 있으며 독자적인 기술들간 시너지를 도모할 계획이다.

조현준 회장은 “세계 1등 제품이 곧 세계 1등 기술이라고 안주하지 않겠다"며 "기술에 기술을 더해 '기술융합'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효성은 9개의 세계일류상품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스판덱스, 폴리에스터 타이어코드, 안전벨트 원사 등이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