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사노맹 사건 조국 법무 발목잡나
사진=연합뉴스
30년전의 사노맹 사건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발목을 잡을 지 주목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2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향해 “조 후보자는 사노맹 사건으로 실형까지 선고 받았던 사람인데 국가 전복을 꿈꾼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냐”고 이 사건을 끄집어 냈다.

공안검사 출신으로 박근혜 정부 법무장관을 지낸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외교안보 라인은 그대로 두고 국민이 결사반대하는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했다”라고 주장했다.

사노맹 사건은 1991년 좌파 단체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약칭 사노맹) 조직원들을 국가안전기획부(현 국가정보원)가 구속 및 수배했던 사건이다. 서울대학교 학도호국단장 출신 백태웅과 노동자 시인 박노해(본명 박기평) 등이 중심이 돼 1989년 11월 결성됐다. 이 단체는 노태우 군사독재정권 타도와 민주주의 정권 수립, 사회주의 제도로의 사회 변혁 등을 목표로 활동했다. 

조 후보자는 1993년 울산대 교수 시절 사노맹에 연루돼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6개월 동안 구속됐다 집행유예로 풀려냈다. 조 후보자는 과거 한 언론 인터뷰에서 “나는 국보법 위반 전력이 있다”며 “청문회 통과를 못한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인권단체인 앰네스티(국제사면위원회)는 조 전 수석을 '올해의 양심수'로 선정했고, 이듬해 사면복권됐다. 

이와 관련해 황 대표는 “사노맹은 어떤 단체인가. 무장봉기 사회주의 혁명 달성을 목표로 폭발물을 만들고 무기 탈취 계획을 세우고 자살용 독극물 캡슐도 만들었던 반국가 조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조 후보자가 이 일에 대해 자기 반성을 한 적이 있나. 국가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담은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앉는 게 도대체 말이 되는 얘기인가”라고 했다.
 
황 대표는 “(민정수석 시절) 인사 검증에도 실패했다. 무려 16명의 장관급 후보자가 청문회를 통과하지 못했다”며 “본연의 업무는 제대로 하지 못하면서 SNS 정치로 국론분열에 앞장섰다. 민간인 사찰 블랙리스트 의혹까지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죽하면 서울대 학생들이 뽑은 부끄러운 동문 투표에서 압도적 1위를 했겠나"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다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조국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