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최재성 "日, 전략물자 통제 불량국가" 정면대응 '주목'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최재성 위원장이 일본 언론에 정면 대응해 주목된다.

최 위원장은 12일 우리 정부가 '전략물자 수출입고시'를 개정해 일본을 백색국가(수출 우대국)에서 제외키로 한 조치와 관련 "일본은 전략물자 통제 불량 국가다. 유엔 보고서에 30여 가지가 넘는 전략 물자 유출이 보고됐다"며 기선을 제압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한국 주재 일본 언론을 대상으로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조치가 "일본의 경제 공격에 상응하는 조치가 아니라 전략물자 통제 불안 국가에 대한 수출 규제가 필수적이라는 의미"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국 간 무역 관계에 대해서도 "일본의 경제침략은 일본에 부메랑으로 돌아가고 글로벌 벨류 체인은 물론 자유무역체제를 파괴할 것"이라며 "과거와는 달리 양국 무역 관계는 일방이 아니라 쌍방향이다. 우리가 수입선 다변화와 기술확보를 이뤄낸다면 수출규제 피해는 일본 중소기업에 돌아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아베 정부가 제 발등 찍기를 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 최 위원장은 "팔아야 하는 사람이 안 팔겠다고 하는 건 세계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일"이라며 "우리가 소재·부품을 국산화할 수 있고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가 생산라인을 갖고 있다. 그래서 (일본의 수출규제가) 납득이 어렵다. 일본 경제를 어떻게 지탱하려고 하느냐"고 비판했다.

최 위원장은 도쿄올림픽 보이콧 가능성도 시사했다. 그는 "성화봉송이 후쿠시마와 가까운 데서 진행되고 원전에서 70㎞ 떨어진 곳에서는 야구 경기도 열린다"며 "후쿠시마 농수산물을 올림픽 선수단 식탁에 올리고 원전에 쌓인 폐기물을 태평양에 방류할 것이란 의혹도 제기된다. 이는 심각한 범죄행위"라고 규탄했다.

이와 관련 "정치적 목적에 올림픽 선수는 물론 이웃 국가 사람들까지 인질로 삼고 있다"며 "체르노빌은 (원전 사고로부터) 30년이 지났지만 사고 지역으로부터 반경 30㎞는 통제구역이다. 반면 8년이 지난 후쿠시마는 주변 20㎞에 사람이 산다"고 지적했다.

오는 24일까지 연장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에 대해서도 "일본이 한국을 전략물자 통제가 불안한 신뢰할 수 없는 국가로 간주하고 그보다 더 높은 차원의 정보보호협정을 연장한다는 건 논리적으로 맞지 않는다"며  "(일본이) 안보적으로 신뢰할 수 없는 국가로 (한국을) 지목한 이상, 이 협정이 연장돼야 할 이유를 못 느낀다"고 주장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