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한국수자원공사 "납 성분 검출 수도계량기 회수"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 12일 납 성분이 검출된 수도계량기 8만 5000개를 회수하고 재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사는 최근 `A 업체가 납품한 수도계량기에 납 성분이 들어 있다`는 제보에 따라 해당 업체가 납품한 물건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벌였다.

또 납 성분이 나온 수도계량기가 설치된 수도관을 흐르는 수돗물에서도 납이 검출되는지를 분석해줄 것을 공인기관에 의뢰했다. 다행히 수돗물에서는 납이 검출되지 않았다.

A 업체는 납이 검출되지 않는 샘플을 공사 측에 보낸 뒤 실제로는 납이 검출된 수도계량기를 납품한 것으로 드러났다.

업체가 정한 표본에 따라 공사 측에는 시험성적서만 제출하면 되는데, 이때 납 함량 기준을 맞춘 재질 검사용 표본을 따로 만들어 `엉터리` 성적서를 제출했다는 것이다.

공사 관계자는 "수도계량기 납 성분 검출 한도와 관련해 국내에는 법적 기준이 없다"며 "우리도 서울시가 기준으로 삼는 0.85%를 벤치마킹해 적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수돗물에서는 납이 검출되지 않는다는 공인기관 분석 결과에 따라 인체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라며 "최근 수돗물에 대한 불신이 큰 만큼 해당 업체가 납품한 수도계량기를 전량 회수한 뒤 재설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