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경기
용인 신갈저수지서 보트 전복 16세 선수 실종
사진=연합뉴스

경기 용인 신갈 저수지 조정경기장에서 보트가 뒤집히는 사고가 발생해 선수 1명이 실종됐다.

15일 오후 3시 40분께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저수지 용인조정경기장에서 수원 모 고교 조정 선수 3명이 탄 보트가 훈련 중 뒤집혔다.

이 사고로 보트에 타고 있던 고교생 선수 3명 중 A(16)군이 실종됐다.

나머지 2명은 사고 직후 자력으로 빠져나와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용인조정경기장에서는 코치 1명과 A군 등 2개 학교 소속 선수 9명이 합동 훈련을 하던 중이었다.

A군이 탄 보트는 둔치로부터 50m가량 떨어진 물 위에서 뒤집힌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야간에도 수색을 이어갈 계획이다.

아울러 경찰은 관계자를 불러 4명이 정원인 보트에 왜 3명만 탑승했는지, 선수들이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것이 규정에 위반된 것은 아닌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강원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