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제13호 태풍 ‘링링’ 경로 주말께 한반도 관통 예상
사진=기상청
북상하고 있는 제13호 태풍 ‘링링’이 주말께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링링’은 홍콩에서 제출한 태풍 이름으로, 이 지역의 일반적인 소녀의 이름이다.

기상청은 3일 “태풍 경로를 보아 ‘링링’은 대만과 중국 상하이 동쪽 해상을 거쳐 이번 주 후반 우리나라 부근으로 북상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2일 오전 9시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560km 해상에 있는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해 이동을 시작했다. 
 
중심기압은 100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18m(시속 65km)다. 강풍 반경은 200㎞다. 

태풍 '링링'은 현재 시속 26km로 북서 쪽으로 이동 중이다.
 
‘링링’은 대만 동쪽 바다, 중국 본토 동쪽 바다를 거쳐 6일 오전 9시께 제주도 서귀포 남서쪽 약 390km 부근 바다, 토요일인 7일 오전 9시께 전남 목포 서쪽 약 110km 바다에 도착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특히 한반도에 접근할 무렵에는 지금보다 크고 강해질 것으로 전망되어 피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