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학
효성, 도라산역에서 '요요마 DMZ 평화음악회' 후원
사진제공=효성

효성과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동 기획한 '문화로 이음:디엠지(DMZ) 평화음악회'가 9일 오후 파주 DMZ 안 도라산역에서 개최됐다.

이번 음악회는 효성이 메세나 활동으로 개최한 '요요마 바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열렸다.

'바흐 프로젝트'는 8일에 열린 파크콘서트와 행동의 날(Day of Action)인 ‘DMZ 평화음악회로 구성되어 있다.

세계적인 첼리스트인 요요마는 앞서 멕시코, 미국, 그리스 등에서도 '행동의 날'을 통해 이민정책, 지역 사회의 문화, 노숙자 문제를 다뤘다.

'DMZ 평화음악회'에서 요요마는 옥상달빛, 국악인 김덕수, 안숙선, 북한 출신 피아니스트 김철웅 등과 함께 연주하며 한반도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파크콘서트'에서 선보였던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 연주는 물론 북한 출신 청년 연주자 2명과 함께 협연하며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서호 통일부 차관, 최종환 파주시장을 비롯해 시몬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등 외교사절들도 참석했다. 참석자들과 시민들은 다같이 리본이음 행사를 통해 남북의 끊어진 상처를 치유하길 염원했다.

요요마는 "남한과 북한에 흩어져 있는 한 가족이 바라보는 똑같은 달처럼 연주하고 싶었고, 남북한의 경계에서 바흐를 연주하고 싶다는 뜻에 오랜 친구인 조현상 효성 총괄사장이 흔쾌히 호응해주었다"며 "바흐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성사될 수 있도록 공동 기획 및 후원을 해준 문화체육관광부와 효성에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전했다.

한편, 효성은 평소 사회적 약자를 위한 관심과 많은 활동을 해온 조현상 총괄사장의 제안으로 2010년부터 사회적 약자를 후원하는 '효성 컬처 시리즈'를 포함한 문화·예술·스포츠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해 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