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美 존 볼턴 보좌관 전격 해임..대북 협상 물꼬 터지나
사진=AP연합뉴스

미국 행정부 내 대표적인 대북 강경파로 꼽히던 존 볼턴(사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해임되면서 북미 비핵화 협상에 물꼬가 터질지 주목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전격 경질하고, 내주에 후임을 지명하겠다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이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대북정책에 있어 별로 목소리를 내지 않아 오긴 했지만, 북한이 눈엣가시로 여기던 대북 매파의 퇴장이라는 점에서 상징성이 적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볼턴 보좌관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는 북한의 핵폐기 방식으로 '선(先) 핵폐기-후(後) 보상'의 이른바 '리비아 모델'을 공개 주장하는 등 대북 압박을 주도했다.

지난 2월 하노이 2차 정상회담 때도 일괄타결 방식의 '빅딜'을 강하게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그는 당시 회담을 '노딜'로 막을 내린 요인 중 하나로 거론되기도 했다.

이런 강경한 태도는 볼턴 보좌관이 2001∼2005년 국무부 군축 및 국제안보담당 차관, 2005∼2006년 유엔 주재 대사로 재임하면서 북한이 '합의 뒤 파기'의 패턴을 반복하며 핵무력을 강화했다는 뿌리 깊은 불신을 갖게 됐기 때문이라고 외교 소식통들은 전했다.

즉, '일거에 핵폐기를 하지 못하면 비핵화 가능성은 없다'는 인식이 확고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볼턴 보좌관은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에는 중동 문제에 집중하고 북한 문제에는 상대적으로 관심이 떨어졌다는 분석이 많다.

따라서 그가 해임됐다 해도 이르면 이달 말 재개될 비핵화 협상에 미칠 영향도 제한적일 것이라는 의미다.

외교 소식통은 11일 "볼턴 보좌관은 하노이 회담 이후엔 대북정책에 거의 관여하지 않아 온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볼턴 보좌관의 해임보다 후임이 누가 되느냐가 더 중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북한은 볼턴 보좌관 해임을 협상을 앞두고 긍정적인 신호로 받아들일 여지는 충분하다.

지난 5월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볼턴을 향해 "안전보장을 위해 일하는 안보보좌관이 아니라 평화와 안전을 파괴하는 안보파괴보좌관"이라며 "구조적으로 불량한 자의 입에서 항상 삐뚤어진 소리가 나오는 것은 별로 이상하지 않으며 이런 인간오작품은 하루빨리 꺼져야 한다"고 비난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