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해외
추석이 있는 한국과 중국·베트남, 일본엔 없다?
사진=연합뉴스

추석이라는 명절이 한국을 비롯해 중국과 베트남은 있지만 일본엔 없다고 해 이채를 띤다.

추석엔 햇곡식과 햇과일로 상을 차려 가족과 함께 먹고 가을의 풍요로움을 만끽하는 시간을 보낸다.

한국인에게는 익숙한 추석 문화지만 추석이 없는 나라도 많다. 

1년에 여러번 수확하는 다모작이 가능한 동남아시아 국가에선 의미가 없다. 가톨릭 신자가 대부분인 필리핀도 추석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 유목 문화권인 몽골에도 추석과 비슷한 명절이 없다.

13일 한국건강가정진흥원 다문화가족지원포털 다누리에 소개된 '아시아의 추석'자료에 따르면 아시아 국가 중 우리나라와 가장 비슷하게 추석 문화를 가진 곳은 중국이다.

'중추절'이라고 불리는 음력 팔월 보름날 중국인들은 둥근 과자인 월병(月餠)을 나눠 먹는다. 달을 닮은 월병을 먹으며 보름달처럼 모든 일이 원만하게 해결되기를 바란다.

일본에는 추석 명절이 존재하지 않는다. 음력 7월 15일에 진행되는 오추겐이 추석과 가장 비슷한 풍습이다. 신에게 공물을 바치는 관습에서 비롯된 오추겐에 일본인은 친척이나 평소 신세 진 사람에게 선물을 보낸다.

중국과 국경을 맞댄 베트남은 중추절 문화가 유입돼 아시아 국가 중에서도 성대하게 추석을 보내는 편이다.

베트남에서는 음력 8월 15일을 '쭝투'라고 부르며 이날에는 달을 보며 복을 빌고 빤쭝투(베트남식 월병)나 느엉(베트남식 떡)을 먹는다. 쭝투는 베트남의 '어린이날'이라고 불릴 정도다. 어린이에게 맛있는 음식을 주고 장난감을 사주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베트남과 인접한 캄보디아도 추석에 해당하는 '프춤벤'이라는 명절이 있다. 캄보디아 전통 크메르력을 기준으로 10월 15일 전후해 2∼3일간 국경일로 정해져 있다.

'프춤'은 '모으다'는 뜻이고 '벤'은 '쌓아놓은 밥'이라는 의미다. 이 기간 캄보디아인들은 가까운 사원으로 가 공양을 바친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