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전해철 고사에도 "조국 법무장관보다 쎈 후임자" 거듭 거론
사진=연합뉴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내년 총선에 나간다고 고사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후임자로 거론되고 있다.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은 16일 전 의원이 조국 전 법무장관 후임으로 발탁될 가능성이 있다고 거듭 전망했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총선준비에 집중하겠다는 전 의원에 대해 "아직은 결정된 게 아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평안감사도 나가기 싫으면 안 하는데 그래도 (후임자로) 상당히 검토되고 있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박 의원은 "조 전 장관이 `나보다 더 센 사람이 후임으로 올 것이다`고 발언했는데, 그만큼 검찰개혁에 방점을 확 찍는 것은 전 의원으로 귀착이 된다"고 해석했다.

이어 "현재 무엇보다도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국면을 무난하게 극복하기 위해서는 국민의 열망인 검찰개혁을 완수해야 한다"며 "그렇다면 코드가 맞고 함께 일해보고 또 그러한 경험과 모든 것을 갖춘 전 의원이 적임자가 아닌가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전 의원이 법무장관직 대신 `2020년 제21대 총선을 출마한다`는 취지로 말한 데 대해서는 "지금 당장 `내가 장관하겠다`고 말할 수 없는 게 아니겠냐"고 단언했다.

또 다른 후보군으로 꼽히는 김오수 법무부 차관에 대해서는 "이 정부 법무장관 임명은 검찰 내부 출신은 하지 않고 있다. 박상기 장관도, 조국 장관도 그렇고. 그런걸 보면 어떻게 흘러갈 것인지 제 촉으로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14일 MBC라디오 `이승원의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 KBS 1TV 시사 프로그램 `사사건건` 등에 출연해 전 의원이 조 전 장관의 후임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점쳤다.

박 의원은 "전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민정수석을 했고 지금 재선 의원으로 법사위원도 지냈다"며 "(전 의원은) 민변 출신 변호사로 개혁적 마인드를 가졌기 때문에 굉장히 유리하게 검토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전 의원은 지난 15일 "총선을 준비하는 걸로 정리했다"며 "저는 국회에 있기로 했고 당에서도 하는 역할도 있다"고 사실상 장관직에 뜻이 없음을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