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강선영 준장 여성 최초 소장 진급국방부, 강창구·김현종·박양동·박정환·허강수 등 육군 중장 등 장성인사 발표

강선영(53) 준장이 여성 최초로 소장(투스타)으로 진급했다. 

정부는 8일 하반기 장성급 인사를 단행하면서 육군항공학교장인 강선영 준장이 소장으로 진급했다고 밝혔다. 

여군이 소장을 단 것은 처음으로 강 소장은 육군의 헬기 등 항공 전력을 관장하는 육군항공작전사령관을 맡게 될 예정이다. 항공작전사령부는 육군 헬기 전력을 총괄하는 군단급 야전작전사령부다. 

강 신임 소장은 2017년 중장급 이하 군 장성 인사에서 창군 이후 처음으로 준장으로 진급한 여군 대령 3명 가운데 한 명이다.  

강 신임 소장은 전투병과 처음으로 임기제가 아닌 정상 진급을 한 사례로 꼽힌다.

강 소장은  1990년 여군 35기로 임관 후에 UH-1 최초 정조종사, 특전사 최초 여장교 강하조장, 특전사 대대 최초 여팀장, 최초 항공 대대장, 항공 단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 '최초'라는 타이틀을 보유했다.

60항공단장, 11항공단장, 항작사 참모장을 거쳐 현재 항공학교장으로 보직 중이다.

한편, 정부는 정보병과인 김주희(53) 육군 대령을 준장으로 진급시켰다. 정보병과에서는 최초의 여성 장군이 됐다. 간호병과인 정의숙 대령도 준장으로 진급했다.

이날 군은 강창구·김현종·박양동·박정환·허강수 등 육군 소장 5명을 중장으로 진급시키는 등 군단장과 국방개혁비서관을 임명하는 장성 인사를 발표했다. 육군 준장 강선영 등 15명, 해군준장 유근종 등 2명, 공군준장 박웅 등 4명은 소장으로 진급했다. 육군 대령 고현석 등 53명, 해군대령 구자송 등 13명, 공군대령 권혁 등 11명은 준장으로 진급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