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해외
반군이 출몰하는 필리핀 민다나오 최대축제 ‘카다야완 페스티벌’


필리핀관광청(www.7107.co.kr, 한국사무소 마리콘 바스코-에브론 지사장)은 민다나오 최대 추수감사제인 카다야완 페스티벌(Kadayawan Festival) 8 11일부터 17일까지 다바오 전역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매년 8월 셋째 주에 열리는 카다야완 페스티벌은 '삶의 찬양'이라는 뜻의 만다야어 ‘카다야완’에서 어원을 찾을 수 있다. 자연에 대한 경의와 풍성한 수확에 대해 감사, 그리고 인간사회의 번영을 기원하는데 의의를 두고 있다.

 

축제 기간 동안 민다나오 여러 부족들의 토속적인 음악이 어우러진 댄스 공연과 지역 주민들이 수공예로 직접 제작한 민속 공예품, 필리핀의 풍성한 열대과일과 신선한 토착 농산물 등 축제를 즐기는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카다야완 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는 축제의 끝 무렵인 16일과 17일에 즐길 수 있다. 16일에는 ‘발을 구르다’라는 뜻의 ‘인닥 인닥 사 카달라난(Indak-Indak sa Kadalanan)’ 스트리트 댄스 대회가 열리는데 민다나오 지역 원주민들의 화려한 전통 춤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17일 오전 8시부터는 카다야완 페스티벌 최고의 구경거리인 ‘파물락(Pamulak)’ 퍼레이드가 진행된다. 파물락 퍼레이드에는 ‘필리핀의 정원’ 다바오의 명성에 걸맞은 형형색색의 꽃과 과일로 장식된 플로트들이 다바오 거리를 행차한다.

 

한편, 다바오는 과일의 왕으로 통하는 두리안, 망고스틴, 바나나, 파인애플 등 다양한 열대과일의 본고장으로 ‘필리핀의 정원’이라는 애칭을 얻게 됐다. 필리핀에서 가장 높고 ‘모든 산의 아버지’라는 뜻을 가진 아포산에서는 필리핀 독수리와 왈링왈링 난초 같은 다양한 동식물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왈링왈링 난초는 세계적인 희귀난으로 다바오에서 생산되어 전세계로 수출된다.

 

필리핀관광청 마리콘 바스코-에브론 한국 지사장은 “카다야완 페스티벌은 전 세계적으로 명성을 떨칠 정도로 화려하고 알찬 축제”라며 “또한 카다야완 페스티벌이 열리는 다바오는 경이로움이 가득 찬 관광지이기 때문에 여행객들은 축제와 자연경관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고 전했다.

 

###

자료 문의: Route Three PR & Consulting

김인선 차장 (070-4693-5933/lisa.kim@routegcpr.com)

이신영 대리 (070-4693-5966/gabriel@routegcpr.com)

 

 

 

이신영 대리
Gabriel Lee, Senior Consultant
Route Three PR & Consulting
e-mail: gabriel@routegcpr.com
mobile: +82-10-5181-0830
tel: +82-70-4693-5966
fax: +82-2-725-7540

관리자  kotrin2@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