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김원이 서울시 정무부시장 내년 총선 목포 출마
김원이 서울시 정무부시장

김원이(사진)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내년 21대 총선에서 목포에 출마하기 위해 서울시를 떠난다.

29일 서울시에 따르면 김원이 부시장은 내년 4월 국회의원 선거에 나서기 위해 사표를 제출, 이날 퇴임식을 가졌다. 서울시 정부무시장에 취임한 지 8개월여만이다.

김 부시장은 성균관대를 나와 자치구, 국회 등에서 활동하다가 지난 2011년 박원순 캠프에 합류했다. 지난 2018년 유은혜 교육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지낸 뒤 올해 3월 서울시 정무부시장까지 오른 입지전적 인물로 평가 받는다.

특히 그는 서울 지하철 파업 등 서울시의 굵직한 현안이 있을 때 막후 조율에 나서며 시정을 물밑에서 이끌었다는 평가도 받았다.

김 부시장의 후임으로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젊거나 여성인 인사’를 원하는 가운데 적절한 후보를 물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내년 총선에는 김 부시장을 포함해 서울시 출신 ‘박원순계’ 인사들이 대거 출마할 것으로 관측된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