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삼척시, 여자핸드볼팀 간판 정지해선수 은퇴 후 특별채용

 

삼척시는 여자핸드볼팀의 간판선수인 정지해 선수가 은퇴하고 1월2일자로 삼척시 문화예술센터(동굴신비관)로 특별채용됐다고 3일 밝혔다.

정지해 선수는 1985년생으로 용인 수지여고를 졸업 후 2004년 2월 삼척시청 창단멤버로 입단해 2019년 6월 은퇴까지 15년 4개월을 삼척시청의 센터 백으로써 삼척시청의 전국체전 3회 우승, 핸드볼리그 3회 우승을 이끌었으며, 핸드볼코리아리그 MVP 수상 등 삼척시청 부동의 에이스로 활약했다.

특히, 이 선수는 10년 이상의 국가대표 기간 동안 제16회 중국 광저우 아시안게임 동메달과 제17회 인천 아시안게임, 제18회 말레이시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수상했고, 제29회 베이징올림픽과 제30회 런던올림픽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삼척시는 2018년 삼척시청 핸드볼실업팀 규약을 수정해 핸드볼팀에 10년 이상 활동한 우수선수에 한하여 삼척시청에 특별 채용하는 규약을 만들었고, 정지해 선수가 그 첫 번째 혜택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태수 기자  jts196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