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기타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주민들의 소통공간 ‘문화마실 3호’ 장수에 개소장수군문화예술촌 창고를 문화예술공간으로 새단장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이하 재단)이 15일 장수군 계남면에 주민들을 위한 소규모 복합문화공간 ‘문화마실 장수’를 개소했다.

개소식은 계남면 백화풍물단의 터밟기를 시작으로 문화마실 소개영상 상영, 축하 공연(국악, 관현악), 전시 등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가 진행됐으며, 지역주민, 예술가, 도·군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개소식 후에는 장수문화예술협동조합에서 공간 운영을 맡아 오는 1월 29일 도예체험을 시작으로 4월까지 공예, 천연염색 등 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문화예술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장수의 경우 장안초등학교 폐교 이후 장수군문화예술촌 창고로 이용되던 공간을 ‘문화마실 장수’로 재탄생했으며, 커뮤니티와 전시, 회의, 공연 등이 가능하도록 기본시설을 갖췄다.

또한, 누구나 편안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안락한 분위기로 조성했으며, 다양한 문화서비스 제공과 더불어 공간대관도 가능하다.

본 사업은 전라북도가 지역 예술가들과 단체,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우리 동네에서 문화예술을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추진한 사업으로 지역적 여건을 개선하고자 2019년부터 추진했으며 임실, 진안에 이어 장수가 세 번째 조성지가 됐다.

재단 관계자는 “문화공간이 부족했던 장수군에 문화마실을 조성하고 다양한 문화활동을 진행함으로써 주민들의 문화요구를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주민들과 지역예술가들이 공간을 공유하고 소통하는 장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자세한 내용은 재단 문화사업팀(230-7442)에 문의하면 된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