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
일본·싱가포르·말레이·베트남·태국·대만 여행자제국가 지정
일러스트=연합뉴스

싱가포르, 일본,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대만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이 발생한 아시아권 6개국이 해외여행 자제국가로 지정됐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11일 중국 외 제3국을 통한 신종 코로나의 국내 유입방지를 위해 동남아시아 등 환자 발생지역에 대해 여행을 최소화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정부가 여행과 방문 최소화를 권고한 지역은 싱가포르, 일본,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대만 등 6개 지역이다. 이들 지역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했다고 확인한 지역이다. 

아울러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발생 및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되는 국가로 출국하는 사람에게 해외안전문자 발송,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 공지, 해외안전여행 방송 등을 활용해 정보를 전달하기로 했다. 

또 여행사, 공항과 항만, 항공·선박 등을 통해 각국 감염사례와 해외 여행시 유의사항을 안내하고, 대학 등 국제세미나 참석 자제, 학생·교사 방학기간 해외여행 최소화, 사업장의 업무출장 시 유의사항 등도 안내할 계획이다. 

중수본 부본부장인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기업이나 학교도 사업상 출장이나 국제 세미나 참석 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며 "환자가 발생한 지역을 불가피하게 방문해야 하는 경우에는 손씻기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외교부 여행경보제도에 의해 중국 후베이성 지역은 철수권고(3단계), 그 외 중국 지역(홍콩, 마카오 포함)은 여행자제(2단계)의 여행경보가 발령 중이다.

환자 발생지역은 싱가포르, 일본,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대만 등 지역사회 감염 확인 지역을 비롯해  미국, 독일, 프랑스, 영국, 호주, 필리핀, 캄보디아, 인도, 네팔, 스리랑카, 캐나다, 이탈리아, 러시아, 벨기에, 핀란드, 스페인, 스웨덴, 아랍에미리트(UAE) 등이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