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
KLM 네덜란드 항공 승무원 전용 화장실 '한글 안내문' 사과
사진=연합뉴스

기욤 글래스(Guillaume Glass) KLM 항공 한국 지역 본부장(왼쪽에서 세 번째)을 포함한 KLM 항공 임원들이 인종차별적 행태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한국인 탑승객 인종차별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고개숙여 사과했다.

네덜란드의 KLM 항공은 지난 10일 암스테르담 발 인천 행 KLM KL855 항공편 운항 중 기내 화장실에 한국어로만 사용 금지 문구를 붙여 한국인 탑승객에게 잠재적 코로나19 보균자 및 인종차별적 대우를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KLM 측은 "지난 2월10일 암스테르담발 인천행 KLM KL855 항공편의 승무원 전용 화장실 운영과 관련, 한국의 고객들에게 뜻하지 않게 불편을 끼쳐 드리고, 코로나19로 인해 아픔을 겪고 계신 한국인들의 정서에 본의 아닌 상처를 입혀 드린 데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