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안철수당, 미래 거론하며 과거 '국민의당'으로 회귀
사진=연합뉴스

신당 명칭으로 '국민당'을 쓸 수 없게 된 안철수 전 의원이 '국민의당'을 대안으로 추진한다.

안 전 의원의 신당 창당준비위원회는 14일 긴급회의를 열고 국민의당을 당명으로 하겠다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접수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안철수신당’에 이어 ‘국민당’ 당명 사용을 ‘불허’ 결정한 데 대한 것으로,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경기 과천 선관위를 항의 방문했다. 

국민당 창당준비위원회는 선관위가 전날 ‘국민당’과 ‘국민새정당’이 유사하다며 당명을 보완하라고 한 만큼, 2017년 선관위가 유사명칭이 아니라고 판단했던 ‘국민의당’을 사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선관위가 국민의당(2016년 2월 창당)이 창당된 지 약 1년 2개월 뒤인 2017년 4월, ‘국민새정당’ 명칭 사용을 허가한 바 있기에 ‘국민의당’ 사용은 가능하다는 게 국민당 설명이다.  

이를 선관위가 받아들이면 지난 2018년 2월 바른정당과 통합하며 바른미래당으로 이름을 바꿨던 국민의당이 2년 만에 재등장하게 됐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선관위를 항의 방문해 “뭐가 두려워 이런 무리한 결정을 내렸는지 모르겠다. 참 쓴웃음만 나온다”며 “정당한 검찰의 수사를 막으려는 것처럼, 새 개혁 정당 탄생을 방해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위원장은 선관위 방문 전 트위터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 갑니다’라며 한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 김호중 씨가 부른 ‘태클을 걸지 마’ 유튜브 영상을 함께 게재하기도 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