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중국 외교부 "외국인 입국금지"는 적반하장?
사진=인민일보 화면 캡쳐

중국정부의 기습적인 "외국인 입국금지" 조치가 발표되면서 적반하장(賊反荷杖)이 아닌지 의구심을 자아낸다.

일본의 입국금지에 대해 강도 높게 대응했던 까닭에 중국의 이같은 조치는 일면 이해가 가지만 코로나19의 진원지인 중국이 이 같은 조치는 좀 과도한 측면이 있다는 분석이다.

외신보도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28일 0시부터 한국을 포함해 전세계 외국인에 대해 입국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비자와 거류허가를 가진 외국인도 포함된다.

중국 정부는 그동안 미국 등이 자국인 입국금지를 취할 때 '과잉조치'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여왔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중국 입국금지 배경을 두고 여러 해석과 관측, 그리고 카더라통신까지 난무하는 등 이슈가 이슈를 생산하는 형국이다.

특히 중국 입국금지 발표가 G20 화상 회의 직후 나왔다는 점에서 후폭풍은 거세질 전망이다.

포털사이트에 접속한 네티즌은 "문 대통령이 입국금지를 안해도 된다고 발표하자마자 중국이 입국금지 조치를 내렸다"며 "중국에게는 뭐라고 할지 궁금하다. 일본한테는 입구금지했다고 크게 반발했는데"라며 고개를 갸우뚱거리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 당국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여전히 심각하거나 혹은 다른 이유가 있는 것 아니냐는 합리적 관측이 나온다.

현재로서는 외국에서 자국으로 들어오는 모든 사람들의 입국을 완벽하게 차단하기 위한 이번 조치는 사실상 중국의 봉쇄를 의미한다는 측면에서 '우한 봉쇄' 명령의 확대된 '봉쇄 조치'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